• 움오름교회

“신발론”

-마경덕


2002년 8월 10일 묵은 신발을 한 무더기 내다 버렸다

일기를 쓰다 문득, 내가 신발을 버린 것이 아니라 신발이 나를 버렸다는 생각을 한다 학교와 병원으로 은행과 시장으로, 화장실로, 신발은 맘먹은 대로 나를 끌고 다녔다 어디 한 번이라도 막막한 세상을 맨발로 건넌 적이 있었던가 어쩌면 나를 싣고 파도를 넘어 온 한 척의 배 과적 過積으로 선체가 기울어버린. 선주船主인 나는 짐이었으므로,

일기장에 다시 쓴다

짐을 부려놓고 먼 바다로 배들이 떠나갔다

..........................................................................................

학력, 경력 등을 시간 순으로 요악 혹은 나열한 문서를 일컬어 ‘이력서(履歷書, résumé)’라고 합니다. ‘이력서(履歷書)’이라는 한자를 가만히 보면, 신발(履)을 끌고 온 역사(歷)의 기록(書)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우리 생의 이력서는 종이 위에 쓰는 것이 아니라, 발로 쓰는 것이었습니다. 삶과 사명이 끝나고 이 땅을 떠날 때 수의는 입되, 벗은 발로 가는게 더 이상 발로 이력서를 쓸 필요가 없기 때문은 아닐까요?

지난 한 주 얼마나 아름다운 삶의 이력서를 발로 새기셨습니까?


-소의 걸음 Ho

조회수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