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8월 편지> 윤보영

8월에는 편지를 적겠습니다

늦은 편지지만 짙은 그리움으로 적겠습니다.

기다린 시간도 담고 보고 싶은 마음도 담아야겠습니다.

바람을 바람으로 여겼고 별을 별로만 여겼지만 그것마저 그리움이었다고

모두가 보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솔직하게 적겠습니다.

8월이 되기까지 준비해 온 기간이었다면

돌아보는 시간도 갖겠습니다.

커피 한 잔 마시면서

묶어 둔 기억을 풀어보고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돌이켜 보겠습니다.

하지만 늘 그랬던 것처럼

처음 마음으로 돌아와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한 해를 반으로 나누면 8월은 아직 시작 쪽에 가까우니

그렇게 해도 무리는 없을 겁니다.

편지를 적겠습니다 그리웠다고 보고 싶어도 잘 지내고 있다고

있는 그대로 적은 편지를 8월 편에 보내겠습니다.

조회수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