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2018.12.09 대림절 둘째주일 봉헌기도 - 윤성천



사랑이신 하나님,

하나님의 사랑은 얼마나 크고 완전한지,

반면에 우리는 얼마나 불완전한 존재인지,

그리고 그런 우리들도 주님과 함께라면 얼마나 가능성 있는 존재가 될 수 있는지를 오늘 말씀을 통해 일깨워 주심을 감사합니다.

때로는 침묵하시는 하나님에게 원망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우리의 인지능력의 한계로 볼 수 없는 것일뿐 하나님은 항상 우리와 함께 하시며 함께 울고 함께 웃으시고 계심을 믿습니다.

그걸 가르쳐 주신 예수님이 다시 오실 날을 기다립니다. 그리고 기다리는 동안 주님의 뜻을 더 잘 알고 주님이 하시려고 하는 일을 감당하는 우리 움오름가족들이 되길 소망합니다. 

믿음이란 것이 쉽게 쌓이는 것이 아니어서 매일 매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는 것 같은 고된 느낌도 있지만 포기하지 않고 작은일 하나하나 정성껏 주님의 사랑을 담아 실천하고 싶습니다. 그런 가운데 사랑을 담을 그릇이 조금씩 더 커지길 소망합니다.

우리의 부족함을 누구보다 잘 아시는 주님이 한없이 도와주실 것임을 믿으며 주님이 주신 것의 일부를 구별하여 올립니다.

우리의 마음과 소망을 기억하여 주시고 주님이 계획하시는 뜻에 맞게 쓰임받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봉헌기도 드립니다. 아멘.



조회 1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