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추리극> 안희연



천사, 영혼, 진심, 비밀.....

더는 믿지 않는 단어들을 쌓아놓고

생각한다, 이 미로를 빠져나가는 방법을

나는 아흔아홉 마리 양과 한 마리 늑대로부터 시작되었고

그 이유를 아는 이는 아무도 없다

매일 한 마리씩, 양은 늑대로 변한다

내가 아흔여덟 마리 양과 두 마릴 늑대였던 날

뜻밖의 출구를 발견했다

그곳은 누가 봐도 명백한 출구였기 때문에

나가는 순간 다시 안이 되었고

화살표가 가리키는 곳을 더는 믿지 않기로 했다

미로는 헤맬 줄 아는 마음에게만 열리는 시간이다

다 알 것 같은 순간의 나를 경계하는 일

하루하루 늑대로 변해가는 양을

불운의 징조라고 여기는 건 너무 쉬운 일

만년설을 녹이기 위해 필요한 건 온기가 아니라 추위 아닐까

안에서부터 스스로 더 얼어붙지 않으면

불 꺼진 창이 어두울 거라는 생각은 밖의 오해일 것이다

이제 내겐 아흔아홉 마리 늑대와 한 마리 양이 남아 있지만

한 마리 양은 백 마리 늑대가 되려 하지 않는다

내 삶을 영원한 미스터리로 만들려고

한 마리 양은 언제고 늑대의 맞은편에 있다

조회 11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