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짧은 시 놀이> 공광규

짧은 시 놀이 내가 아는 가장 짧은 시는

프랑스 시인 르나르가 쓴

「뱀」

"너무 길다"


내가 아는 한 노동자는 이렇게 말했다

「배」

"고프다"


다른 노동자는 이렇게 맞장구쳤다

「돈」

"없다"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