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진흙 길과 발자국”

당나라 고승 김진의 이야기입니다. 그가 몸담은 사찰의 주지스님은 날이 궂건 개건 김진에게 집집마다 다니며 탁발(동냥)하게 했습니다.

비바람을 뚫고 돌아온 다음 날, 김진은 해가 하늘 가운데 걸리도록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이상히 여긴 주지스님이 방으로 들어왔다가 이 불 옆에 놓은 수십 켤레의 신발을 보고 물었습니다. "동냥하러 가지도 않으면서, 낡은 신발은 왜 쌓아 둔게냐?" "다른 사람은 일 년이 지나도록 신발이 닳지 않는데, 저는 일 년 만에 이렇게 신발이 해졌습니다."

주지스님은 김진의 불만을 눈치 채고 말했습니다.

"어젯밤에 비가 한바탕 내렸구나, 절 앞에 나가 보자."

절 앞길은 진흙탕으로 변해 질퍽거렸습니다. 그걸 본 주지스님은 김진의 어깨을 두드리며 물었습니다. "어제 이 길을 지나왔겠지, 여기서 너의 발자국을 찾을 수 있느냐?"

김신은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어제는 길이 질퍽하지 않았는데, 발자국이 남았을 리가요."

그러자 주지스님은 진흙탕에서 몇 걸음 걸은 뒤 말했습니다.

"그럼 내 발자국은 찾을 수 있느냐?" "당연하지요."

주지스님은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진흙 길이어야 발자국이 남는다. 한평생 아무런 고생도 하지 않은 사람은 마른땅을 밟는 것처럼 어떤 흔적도 남기지 못하는 법이다." 김진은 낡은 신발을 신은 뒤 탁발 길에 나섰습니다. -윤병화

.......................................................................................................................................................................................................................... 지난 한 주 어떤 길을 걸으셨는지요? 찬바람, 진흙길에 힘겹지는 않으셨나요? ... 버겁고 힘들었던 만큼 깊이 남겨진 발자국이 있습니 다. 삶의 짜릿한 희열과 아름다움이 여기에 있습니다. 심호흡 한번 하고 다시 걸어가시지요~ 앞으로!!!


-소의걸음


조회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