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유배된 시인> 신현림



괴롭고도 큰 나이구나 서른셋

슬픔으로 슬픔을 해탈할 나이 서른셋

서른세 번의 봄이 와도 몸은 시베리아일 수 있느냐


물항아리에 잠긴 세상과 내 얼굴을 꺼내 읽고

그것이 한다발 시의 심장으로 피게 나는 긴 밤으로 유배돼왔다.


일생은 가슴에 횃불 하나 심어 순교하듯 일하고 사랑하는 이의 몸 속에 가을 무덤을 파는 것

가라앉는 밤바다에 온몸으로 저무는 것이다


나는 고된 노동 끝에 떠오른 만월 같은 밥으로 언 몸을 밝히고 사람을 그리워하기 위해 사람으로부터 떠나며

세계를 끌어안기 위해 강철 밤바다에 창을 뚫는다


목숨을 끊고 싶도록 쓸쓸한 밤에 꿈 속에서 뛰어나오는 야생의 아이들은

폐허에서 죽은 자들을 불러 노래부른다

조회 7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