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식구> 유병록

매일 함께 하는 식구들 얼굴에서 삼시 세 끼 대하는 밥상머리에 둘러앉아 때마다

비슷한 변변찮은 반찬에서 새로이 찾아내는 맛이 있다

간장에 절인 깻잎 젓가락으로 집는데

두 장이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아

다시금 놓자니 눈치가 보이고 한번에 먹자 하니 입 속이 먼저 짜고

이러지도 저리지도 못하는데

나머지 한 장을 떼내어 주려고

젓가락 몇 쌍이 한꺼번에 달려든다

이런 게 식구겠거니

짜지도 싱겁지도 않은 내 식구들의 얼굴이겠거니

조회 12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