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시간의 빛깔> 최일화




나무마다 제 빛깔로 물들고 있다

밤나무는 밤나무의 빛깔로

떡갈나무는 떡갈나무의 빛깔로


젊어선 나의 빛깔도 온통 푸른빛이었을까


목련꽃 같던 첫사랑도 삼십여 년 몸 담아온 일터도 온통 꽃과 매미와 누룽지만 같던 고향 마을도

모두 제 빛깔로 물들고 있다


늙는다는 건 제 빛깔로 익어가는 것

장미꽃 같던 정열도 갈 빛으로 물들고

농부는 흙의 빛깔로 시인은 시인의 빛깔로 익어가는 아침


사랑과 미움, 만남과 헤어짐 달콤한 유혹과 쓰디쓴 배반까지도

초등학교 친구들의 보리 싹 같던 사투리도

입동 무렵의 빛깔로 물들어가고 있다


조회 1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