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소낙비> 윤동주


- 1937년 8월 9일 작품


번개, 뇌성, 왁자기근 뚜다려

머ㅡㄴ 도회지(都會地)에 낙뢰가 있어만 싶다.

벼룻짱 엎어논 하늘로

살 같은 비가 살처럼 쏟아진다.

손바닥만한 나의 정원(庭園)이

마음같이 흐린 호수(湖水)되기 일수다.

바람이 팽이처럼 돈다.

나무가 머리를 이루 잡지 못한다.

내 경건(敬虔)한 마음을 모셔드려

노아 때 하늘을 한 모금 마시다.

조회 3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