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비> 천상병

비가 내린다. 비가 내린다.

우수를 씹고 있는 나는

돌아가신 분들을 생각한다.

비는 슬픔의 강물이다.

내 젊은 날의 뉘우침이며

하느님의 보살피심을

친구들의 슬픈 이야기가

새삼스레 생각나누나 교회에 혼자 가서 기도할까나.

조회수 0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