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봄맞이꽃> 김윤현

추운 겨울이 있어 꽃은 더 아름답게 피고

줄기가 솔잎처럼 가늘어도 꽃을 피울 수 있다며

작은 꽃을 나지막하게라도 피우면 세상은 또 별처럼 반짝거릴 것이라며

많다고 가치 있는 것이 아니며 높다고 귀한 것은 더욱 아닐 것이라며

나로 인하여 누군가 한 사람이 봄을 화사하게 맞이할 수 있다면

어디에서고 사는 보람이 아니겠느냐고

귀여운 꽃으로 말하는 봄맞이꽃

고독해도 고립되어서는 안 된다며

풍부한 삶을 바라기보다 풍요를 누리는 봄맞이꽃처럼 살고 싶다

조회수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