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미리 올리는 감사”

창밖에 비뿌린다. 차디찬 동짓달 비, 오다말다 멎다가 또 오며 밤새나 낙엽과 숙덕 거리는 그 소리 내 흉질하는 것 같아 나는 한잠을 못이루었노라. 내 가슴 속에도 찬 비 내린다. 낙엽에도 맘을 다 파는 차디찬 동짓달 비같은 찬 눈물 내 눈에 넘치는 밤, 울다 잠이들다 잠이들다 또 깨며, 나는 홀로 이리 앉아 울었노라.

창을 두드리는 소리 들렸다. 오실 리 없는 줄 번히 알며, 행여 긴가 스스로 속이는 맘에 스스로 속으며 내다봤을 때, 저 짖꿎은 낙엽 재미있다는 듯 머리 흔들며 히히 웃고, 우는 나를 버려놓고 저 멀리로 흔뜰흔뜰 꼬리치며 가버리더라. 가슴을 줴뜯었노라. 줴뜯어도 소용이 없더라. 기대리면서도 정작에 오면 내놀 것 없어 당황하는 간난한 농부와도 같이 나는 님 생각을 하고, 내 속이 텅빔을 느껴 다 찢어진 창구멍 같은 내 가슴을 안고 엎더져 다시 채워주심만 바라, 차디찬 비 내리는 동짓달 긴 밤 어둠 속에 뉘우쳐 빌고 또 빌었노라.

님이여 오소셔. 와서 채워주소셔. 이 찬비에 떠는 몸 가려주시고, 저 비웃음의 원수 갚아주소셔. 한 번만 보아주소셔. 보고 웃어주소셔. 님 한 번 웃으시면 단 번에 다 갚아질 줄 믿습니다. 님은 아니오시고, 비는 그냥 그칠 길 없고, 가슴 구멍에 설 설 찬바람들어 속떨리고, 주룩주룩 낙숫물소리. 내목의 핏대 따논 듯 저런데, 밤은 발서 다 새고 뿌옇게 감사절 날이 왔다더라

오늘은 감사절, 찬비만 내리네. 해도 아니 나고, 님도 아니 오시고, 떠는 맘 떠는 손이 어디를 향해 감사를 드려야 하느냐? 아니, 아니지, 생각하면 아니지. 해도 하나님도 하나 한 삶 속에 사는 삶, 흐렸거나 개였거나, 낙엽이나 산 꽃이나, 어느 거면 그의 선물 아님 있을까? 다 기지. 찬비마저 찬 눈물에 찬맘대로 감사하리라.

차디찬 비 창밖에 뿌려 찬 눈물 눈에 찬 새벽, 회리바람 어디선지 문듯 불어 횡안밖 문을 다 열어제치고, 쇠북을 울린 듯 쨍, 귀에들린 소리있어 하는 말, 「내가 다 풀었느니라. 네가 다 풀어버려라」. 찬비 내릴대로 내려라. 바람 흔들대로 흔들어라. 짖꿎은 낙엽웃을대로 웃어라. 속없으며 있는 척 고운 낯 해, 속여놓고 도리어 비웃고 가는 울긋불긋 떠서도는 너 낙엽아 너야말로 말 좋건만, 몇 발걸음을 못나가 갈바람에 버림받고 떨어져 흙속에 썩을 네 운명이기로 불쌍히 여긴 마음에 너를 안으려던 이 내마음 이었건만.

찬 눈물에 젖은 시름, 시앗의 이불을 차던지고, 진 것 지운 것을 다풀어 내던지고, 일어나니 까닭 모를 기쁨, 하늘에 닿는 듯지 않으냐? 밤새도록 간을 쑤시던 쑥덕거림 다 달아났구나. 텅 빈 가슴 깊이 쪼개진 상처 밑에 나는 님의 뵈지 않는 약속의 씨를 묻고 오는 해를 찬 눈물로 부어기대리며, 미리 감사해 살으리로다.

-<감사절> -함석헌: 1962년 11월 30일, 김용준 님께 보내는 편지 (미국에서)

함석헌 선생께서 미국 국무성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하던 중 쓰신 시 같은 편지를 읽다가 수신인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수신인이 2019년 돌아가신 봉원교회 김용준 장로님(고대 명예교수, 김숙희 전 이대총장, 김용옥 선생의 형님)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고보니 김장로님의 삶도 격동의 역사 속에서 고뇌하던 자신의 기도에 묵묵부답으로 응답하신 하나님 앞에 막막해 하면서도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선물임을 고백한 ‘다 기지’의 신앙이었던 것 같습니다. 찬 비 내리는 감사절에 찬 맘대로 감사하겠다고 고백하던 함석헌 선생님과 그 고백의 편지같은 삶을 보여주신 김용준 장로님의 감사에 가난한 내 마음을 올려봅니다. 님의 보이지 않는 약속의 씨를 묻고, 오는 해를 찬 눈물로 부어 기다리며, 미리 감사를 올려봅니다.


-소의걸음 ho

조회수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