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무슨 심부름을 가는 길이니?> 김행숙

잘 아는 길이었지만......

우리가 아는 그 사람처럼

알다가도 모를 미소처럼

안개가 자욱하게 낀 날이었어요.

눈을 감고도 갈 수 있는 길이었지만

눈을 감지 못하는 마음이었어요.

나는 전달책 k입니다. 소문자 k입니다.

거기까지 가는 길은 아는데 왜 가는지는 모릅니다. 오늘 따라 울적합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어요.

이럴 때 나는 내가 불편합니다.

만약 내가 길가에 떨어진 돌멩이라면 누군가가 나를 주워 주머니에 숨길 때의 그 마음을

누군가가... 누군가를 쏘아보며 나를 집어 던질 때의 그 마음을

내가 어떻게 알겠어요? 내가 알면 뭐가 달라지나요?

평소에도 나는 나쁜 상상을 즐겨했습니다.

영화 같은, 영화보다 더 진짜 같은

그러나 상상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면

우리의 모든 상상이 비껴가는 곳에서

나는 나를 재촉했습니다. 한 명의 내가 채찍을 들고 한 명의 내가 등을 구부리고

잘 아는 길이었는데 눈을 감고도 훤히 보이는 길이었는데...... 안개가 걷히자 거기에 시체가 있었습니다. 두 눈을 활짝 열어놓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있습니다.

조회 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