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먼 길> 김복수

먼 길이라고 겁먹지 마라

나서면 갈수 있는 것이 길이다

먼 길이라고 뒤돌아서지 마라 가까운 길도 먼 길이 될 수 있다 ​ 먼 길이라고 결코 포기하지 마라 이 세상에 갈 수 없는 길은 존재하지 않는다 ​

보이지 않는 길이라고 망설이지 마라 네가 가면 길이 되는 것이다 ​ 풀잎에 내린 이슬도 길을 나서면 바다에 간다

처음부터 한발한발 걷다보면

갈수 있는 것도 먼 길이다

조회 7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