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두 사람> 라이너 쿤체(Kunze, Reiner)



두 사람이 노를 젓는다.

한 척의 배를

한 사람은

별을 알고

한 사람은

폭풍을 안다.

한 사람은 별을 통과해

배를 안내하고

한 사람은 폭풍을 통과해

배를 안내한다.

마침내 끝에 이르렀을 때

거억 속 바다는

언제나 파란색이리라.

조회 8회

예배 시간:

일요일: 11:30am - 1:00pm

logo_color.png

©2019 by 움오름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