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능소화 편지> 이향아

등잔불 켜지듯이 능소화는 피고 꽃지는 그늘에서 꽃 빛깔이 고와서 울던 친구는 가고 없다.

우기지 말 것을, 싸웠어도 내가 먼저 말을 걸 것을

여름이 익어갈수록 후회가 깊어

장마 빗소리는 능소화 울타리 아래

연기처럼 자욱하다.

텃밭의 상추 아욱 녹아 버리고

떨어진 꽃 빛깔도 희미해지겠구나.

탈없이 살고 있는지 몰라.

여름 그늘 울울한데 능소화 필 때마다 어김없이 그는 오고

흘러가면 그뿐 돌아오지 않는단 말.

강물이야 그러겠지. 나는 믿지 않는다.

조회수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