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눈물의 방> 김정란

눈물 속으로 들어가 봐

거기 방이 있어 작고 작은 방

그 방에서 사는 일은

조금 춥고 조금 쓸쓸하고

그리고 많이 아파

하지만 그곳에서

오래 살다 보면

방바닥에 벽에 천장에 숨겨져 있는 나지막한 속삭임 소리가 들려

아프니? 많이 아프니? 나도 아파 하지만 상처가 얼굴인 걸 모르겠니?

우리가 서로서로 비추어 보는 얼굴

네가 나의 천사가 내가 너의 천사가 되게 하는 얼굴

조금 더 오래 살다 보면 그 방이 무수히 겹쳐져 있다는 걸 알게 돼

늘 너의 아픔을 향해 지성으로 흔들리며 생겨나고 생겨나고 또 생겨나는 방

눈물 속으로 들어가 봐

거기 방이 있어 크고 큰 방


조회 1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