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내 마음의 가을> 남정림

가을에는 내 마음도 내 것이 아니야 스산한 바람 한 자락 불면

어느새 너의 뜨락에서

딩구는 내 마음

두근거리는 그리움은

익은 밤송이 터지듯

터져 나오는데

네게 허락받지 않은 사랑은

단풍처럼 속으로만 타들어 가는데

그대는 언제 내 마음의 가을로 오시려나?

조회수 3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