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꽃의 꽃, 별의 별> 임문혁

하늘에 핀 꽃을

별이라 부르고

땅 위에 뜬 별을

꽃이라 부른다

꽃이 피어 세상은

그래도 아름답고 별이 떠서 하늘은

어둠속에서도 반짝인다

가슴 속 꽃은

사랑으로 피어나고

영혼의 별은

등대로 반짝이는데

이 세상에 너도 꽃의 꽃, 별의 별로 보내셨다고

꽃이 날 보며 방긋 웃는다 별이 날 보며 눈을 찡긋한다

조회수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