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움오름교회

<夏至 하지> 김수우



창문을 열고 집어낸다.

무릎에 떨어진 머리카락

한 올만큼 덜어지는

나의 죄

바늘강 같은 매미울음 속으로

떠가는구나

시름없이 육체를 벗어나는

내 혼의 실오라기

어제의 바람이

어제의 하늘이

하지감자알로 굵었는데…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